• HOME > 심지코너
  • 제목 우전어린 축의금

    우정어린 축의금

     

    축의금에 관한 인터넷 글이 눈시울을 적십니다.

    돈 때문에 우정이 헌신짝처럼 내팽개쳐지는 요즘, 한여름에 얼음 냉수처럼 시원한 글입니다

    부자 친구의 넉넉한 마음이 요즘같이 각박한 세상을 훈훈하게 합니다.

    저도 부자 친구처럼 겸손히 베풀며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해 봅니다.

    글을 읽고 함께 마음을 기경(起耕)하고자 글을 올립니다

     

    ***********************

     

    십년전

    아들 결혼식 때 친구가 축의금으로 백만원을 했다.

    그 때는 친구가 퍽도 고마워 콧등이 시려오는 걸 겨우 감정을 눌렀다

    친구에게 항상 감사한 마음으로 살았다.

     

    그런데 며칠전 그 친구로부터 아들 결혼 청첩장을 받았다.

    웬지 기쁜 마음보다 걱정이 앞섰다.

     

    하루 하루 살기에도 빠듯한 삶이기에 어떻게 축의금을 챙길까 하는 걱정이 앞섰다.

    마누라와 상의를 한 결과 일수 돈을 내서라도 축의금을 해야 한다고 했다.

    축의금이란 축하로 주는 돈이기 이전에 상부상조 한다는 뜻이란다.

     

    일수 얻은 돈으로 후련한 마음으로 결혼식장에 갔다.

    친구는 악수를 하면서 연신 와 줘서 고맙다고 했다

    바쁜 틈에도 안부까지 물어줬다--

    정말 아내와 나는 일수 돈을 얻어서라도 빚을 갚게 된 것이 참 잘했다고 했다.

     

    그런데 며칠 후 집으로 등기우편이 배달되었고 발신인이 며칠 전 아들 결혼식을 치뤘던 친구에게서 온 것이었다.

    웬 인사장을 등기로 보냈을까?...

    뜯어 봤더니 낮익은 친구의 글이었다.

     

    이 사람아!

    내 자네 형편 다 아는데 무슨 축의금을-

    축의금이 뭐냐고 우정 맺힌 나무람이었다.

    평소에도 자네 살림 어려운 것 다 아는데

    이게 무슨 짓인가?

    자네 우정을 돈으로 사려고 했느냐는 나무람이--

    그리고 구십 구만원의 수표를 보내 왔다

     

    이 사람아 나는 자네 친구야

    어려운 자네 형편에

    백만원이 무슨 소리냐--

    만원이면 족하네--

    여기 구십구만원 보내니 그리 알게나.

    이 돈을 안받는다면 자네를 친구로 생각지 않겠네--

     

    그리고 아들 결혼식에 참석해 줘서 고맙다는 말과 한가한 틈이 나면, 옛날 그 포장마차에서 따끈한 어묵에 약주 한잔 하자는 말을

    곁드렸다.

     

    웬지 이번에는 눈시울이 뜨거워졌다

    우정 어린 축의금 때문인지...



    작성일자 2019-07-05